세계일보

검색

수원 초등학교서 50여명 식중독 의심 증상…보건당국 역학 조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5-26 10:34:13 수정 : 2023-05-26 11:2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수원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50명 넘는 학생들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6일 영통구보건소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30분쯤 수원시 A 초등학교에서 학생 16명이 복통 등의 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전날 오후까지 집계된 식중독 의심 환자는 53명에 달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장 조사에 나선 지자체와 보건소 측은 칼, 도마, 행주, 음용수 등에서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식중독 증세로 병원에 입원한 학생 등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 측은 “오전에 마신 우유 맛이 이상했다”는 일부 학생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우유 급식을 잠정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