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머니 집에 모시고 싶어"…가족·병원관계자 살해 시도한 50대

입력 : 2023-05-26 10:08:52 수정 : 2023-05-26 10:0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입원 중인 어머니를 자신의 집에 모시고 싶다며 이를 반대하는 가족과 병원 관계자를 살해하려고 한 5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살인예비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3시 50분께 여러 차례 112에 직접 전화를 걸어 "어머니가 퇴원하지 않으면 내 집에서 분신하겠다", "병원 관계자와 가족을 살해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유사시를 대비해 시흥시 소재 A씨 주거지 인근에서 대기하던 중 같은 날 오전 10시 14분께 술에 취한 A씨가 흉기를 손에 든 채 주거지 밖으로 나오자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어머니는 서울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어머니를 자신의 집에서 모시려고 했으나 가족과 병원 관계자들의 반대로 어렵게 되자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최근 교도소 복역을 마치고 출소했으며, 현재 집행유예 기간인 상태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혐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