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노무현 추도식서 이재명에 밥 먹자 제안…李가 거절"

입력 : 2023-05-25 11:28:17 수정 : 2023-05-25 11:2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주 한잔하자 했지만…李 '국민들은 밥만 먹으면 안 좋아해요'라고 해"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지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여야 대표 회동을 제안했지만, 이 대표가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출입기자 티타임에서 '당 대표 취임 후 이 대표에게 격주에 한 번씩 보자고 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보려고 했는데 답변이 없다"며 이처럼 전했다.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식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표는 "며칠 전 노무현 대통령 추도식에서 옆자리에 앉아 '얼굴을 한번 봅시다. 밥이라도 먹고 소주를 한잔하든지' 그랬더니, (이 대표가) '국민들이 밥만 먹으면 안 좋아해요'라고 그랬다"고 말했다.

"밥을 사겠다"며 식사 자리를 제안했지만, 이 대표가 국민 정서를 거론하며 완곡하게 거절했다는 취지다.

그는 "국민들이 양당 대표가 만나 밥만 먹으면 안 좋아한다는 것"이라며 "난 이해가 안 된다"라고 했다.

또 "그래서 내가 만나서 얘기하다 보면 이런저런 얘기도 나오고, 필요하다면 구체적인 논의도 하는 것이니 밥이라도 먹으면서 얘기하자고 했지만, 답이 없었다"며 "날 만나는 것이 불편한 모양"이라고 했다.

김 대표가 지난 3월 당 대표 취임 후 각종 행사에서 이 대표를 만나 여러 차례 식사 등 회동을 제안했으나, 이 대표가 거절해왔다는 것이 김 대표 측 설명이다.

김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 대표와 만남을 건의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내가 당 대표 권한대행 때 안 만났다"고 답했다.

이어 "여당 대표와 야당 대표가 만나는 것이지, 본인이 안 하겠다는 것이 황당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