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한동훈 휴대폰 비번 사수는 방어권이고 국민이 하면 증거인멸이냐”

입력 : 2023-05-25 10:58:21 수정 : 2023-05-25 10:5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정권 지지도 떨어지자 검찰 구원투수로 나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검찰이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으로 윤관석, 이성만 의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과 관련해 "자기들이 하면 방어권 행사이고 일반국민이 하면 증거 인멸로 구속 사유인가"라고 밝혔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은 자기들이 문제가 되면 휴대폰 비번 잠그고 휴대폰 폐기하고 컴퓨터 포맷하는 것이 정석처럼 돼 있다"며 "자신들이 하면 방어권이고 일반 국민들이 하면 증거인멸이라는 말인가"라고 전했다.

 

검찰의 내로남불 행위에 대한 근거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과거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헌법상 방어권은 수백 년간 많은 사람들이 피 흘려 지킨 민주주의 기본', 한동훈 법무장관이 채널A 검언유착 사건 수사 과정에서 피의자로서 검찰의 수사권에 저항해 자신의 아이폰 비밀번호를 끝까지 가르쳐주지 않아 불기소처분됐을 때 한 말"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돈 봉투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정치적인 의도로 기획된 것이라는 주장도 이어갔다.

 

송 전 대표는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의 알선수재 사건 수사 과정에 취득한 녹취파일은 피고인과 가족, 변호인의 동의 및 참관 없이 불법으로 추출되어 검찰을 통해 JTBC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강하다"며 "2023년 4월 12일 오전에 검찰이 윤관석, 이성만 의원 등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이 이루어지자, JTBC는 같은 날 저녁 전후 맥락 없이 녹취파일을 방송하며 검찰과 호흡을 맞췄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일 굴욕외교로 무능한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 지지도가 떨어지자 검찰이 구원투수로 나오는 정치적 기획수사였던 것"이라며 "이정근, 강래구 등의 녹취파일은 편집, 짜깁기된 것으로서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집된 것으로 증거능력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어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 소속 검사들을 형법 제127조 공무상비밀누설죄로 공수처에 고발했으니, 검사들도 법 앞에 평등하게 피의자로서 성실히 공수처에서 수사받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서는 "최근 논란이 된 이정근 노트도 황당한 뇌피셜 드라마 같은 이야기인데 검찰과 일부 언론의 유착으로 민주당을 교란시키는 비겁한 정치 행위를 하고 있다"며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계파를 따지지 말고 이러한 비겁한 정치기획 수사에 단호하게 맞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