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용 “김 여사 최근 움직임, 尹 지지율에 긍정적 영향”

입력 : 2023-05-25 05:00:00 수정 : 2023-05-24 16:52: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굉장히 올바른 행보. 지지율 상승된다고 본다"
김건희 여사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홍보관에서 열린 K-관광 협력단 출범식에서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오른쪽), 홍보대사 차은우와 함께 '마이스테이지’ 현장 직원의 공연을 관람하며 박수치고 있다. 뉴스1

이용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김재원 최고위원을 향해 “당에 부담을 지우지 않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자진 사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최고가 전날 “기회가 되면 물론 출마할 것이지만 총선 승리를 위해 역할을 하겠다. 내일 일을 어떻게 알겠는가”라고 말한 것에 대해 “본인 스스로가 총선에 뛰어들어 큰 역할을 하는 것보다는 그동안 잘못된 언행들을 반성하고 그런 목소리를 내겠다는 의미인 것 같다”며 출마 의지로 해석되는 것을 경계했다.

 

이어 “당에 부담 되지 않고 선당후사 식으로 스스로 사퇴한다면 우리 당이 좀 더 국민들한테 지지를 받지 않을까”라며 김 최고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진행자가 “혹시 잘한다면 김 최고가 사면받을 가능성도 있느냐”고 묻자 이 의원은 “그 부분은 전적으로 당 윤리위에서 해야 될 문제이지만 사면한다면 우리가 민주당과 다를 게 없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민주당과 다르다는 것들을 보여줘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G7정상회의 때도 문화행보를 비중 있게 펼쳤고 전날엔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 명예위원장직을 수락한 일이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는지”라는 물음에 이 의원은 “영향을 미친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 행보는) 대통령이 바쁜 일정으로 하지 못한 일들은 여사가 대신한다는 것으로 굉장히 올바른 행보다. 지지율이 상승된다고 본다”며 김 여사 최근 움직임이 대통령 지지율에 긍정적 방향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