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시, 김광석길 등 골목상권 활력 지원사업 대상지 3개소 선정

입력 : 2023-05-24 11:30:24 수정 : 2023-05-24 11:3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구 대표 관광지인 김광석길(중구)과 칠성가구거리(북구), 장기동 먹거리촌(달서구)이 ‘골목상권 활력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24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신청한 지역 골목상권 20곳 가운데 전문가 심사를 거쳐 사업 대상 3곳을 이같이 선정했다.

 

대구 중구 김광석거리. 대구시 제공

김광석길은 고 김광석 가수가 살았던 대봉동 방천시장 인근 골목에 그의 삶과 음악을 테마로 조성한 관광 명소다. 2019~2020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국내 대표 관광지 100선'에 이름을 올렸다. 칠성가구거리는 대구에서 두 번째로 큰 골목상권으로 칠성시장과 신천대로와 가깝다. 생활∙사무용 가구, 업소용∙중고 가구 등이 주요 품목이다. 원목 가구 제작, 목공 체험 행사를 운영하는 공방 ‘별별 상상 디자인센터’도 운영한다.

 

또한 장기동 먹거리촌은 남대구 나들목(IC)과 가깝고 대규모 아파트가 밀집한 용산네거리와 감천네거리 사이에 자연 형성한 맛집 골목이다. 친구와 연인, 직장 동료끼리 회식하기 좋은 장소 중 한 곳으로 꼽힌다. 대구시는 이들 골목상권에 △공동체 역량 강화 교육 △상권 디자인 개발 △조명∙벽화∙안내판 등 시설 환경 개선 △B2C 영업(기업과 소비자 간 전자거래) 기반 마련 등 최대 2억원 규모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2021년부터 추진하는 ‘골목 경제권 조성사업’ 2단계 사업의 하나다. 대구시는 ‘대구 골목상권 중장기 계획(2021~2025년)’을 수립하고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과 골목 경제권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5년까지 지역 골목상권 총 120곳을 육성하는 게 목표다. 안중곤 대구시 경제국장은 “발전 잠재력 있는 골목상권을 선정해 특색 있고 활력 넘치는 명품 골목상권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