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면허 음주운전 사고 내 친동생 행세한 30대 형 ‘집유’

입력 : 2023-05-24 07:20:40 수정 : 2023-05-24 07:20: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면허·음주 적발…'동생 주민번호' 불러준 형

무면허 상태로 음주운전 사고를 내 경찰에 적발되자 친동생의 주민번호를 불러주는 등 친동생 행세를 한 형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정인재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 음주운전), 사문서 위조 및 행사 등 혐의를 받는 유모(32)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유씨는 지난해 10월9일 오전 9시께 서울 마포구에서 면허가 없는 상태에서 면허 취소 수준으로(혈중알코올농도 0.156%) 만취한 채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인적사항을 요구하자 친동생의 주민등록번호를 불러주고, 친동생 행세를 한 혐의도 받는다.

 

유씨는 경찰에게 4차례 친동생의 이름이나 주민등록번호를 기재하고 서명하는 등 진술 보고서나 임의동행 동의서를 위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부장판사는 "음주운전으로 두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긴 하나, 뒤늦게 잘못을 깨닫고 이 사건 범행 다음 날 수사기관에 전화해 자신의 범행 사실을 알린 점, 벌금형보다 무거운 형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