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답안지 파쇄'에 "文낙하산 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사퇴해야"

입력 : 2023-05-24 08:19:32 수정 : 2023-05-24 08:19: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당한 무능…청년들 희망을 실수로 한순간에 짓밟아"

국민의힘은 23일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수험생 609명의 미채점 답안지를 파쇄한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문재인 정부의 낙하산 인사 어수봉 이사장은 사퇴로 책임져라"고 촉구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2023년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일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황당한 무능이, 그것도 국가자격시험에서 일어났다"며 "도대체 국가기관에서 시험관리를 얼마나 허술하게 했길래 이런 일이 일어나는가"라고 비판했다.

어수봉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가운데)과 임직원들이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지난달 23일 서울 은평구 연수중학교에서 시행된 '2023년도 정기 기사·산업기사 제1회 실기시험' 답안지 파쇄사고와 관련한 사과문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서울 은평구에 있는 연서중학교에서 시행된 '2023년 정기 기사·산업기사 제1회 실기시험'의 필답형 답안지가 채점 전에 파쇄됐다.

당시 건설기계설비기사 등 61개 종목의 수험자 609명의 답안지는 공단 서울서부지사로 운반됐는데, 이후 인수인계 과정에서 착오가 발생해 해당 답안지들이 담긴 포대가 공단 채점센터로 옮겨지지 않고 파쇄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공단은 다음 달 1∼4일 추가시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청년들의 희망을 자신들의 실수로 한순간에 짓밟아 놓고서는 이제 와 고작 한다는 말이 추가시험 기회 제공"이라며 "도대체 누구 머리에서 나온 해결책인가. 이미 상처받은 수험생들의 가슴에 다시 한번 대못질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시절 최저임금위원장까지 지낸 어 이사장은 정작 그 최저임금이라도 받기 위해 땀 흘려온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짓밟았다"며 "국가기술자격 시행 과정 전반에 대한 점검은 당연하거니와 무능과 몰염치로 일관한 어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