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필리핀에서 잡힌 '태안 저수지 아내 살인' 용의자, 현지 수용소 탈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23 17:50:09 수정 : 2023-05-23 17:50: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 빌리비드 교도소(기사와 무관한 사진). 마닐라=EPA 연합뉴스 제공

 

지난 2월 필리핀에서 붙잡힌 '태안 저수지 살인사건' 용의자가 현지 이민국 수용소에 구금 중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충남서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현지시간 21일 새벽 2시께 필리핀 비쿠탄 이민국 수용소에 수감 중이던 A씨(38)가 탈출했다. 현재 필리핀 경찰이 A씨를 추적 중으로, 자세한 탈출 경위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A씨는 지난 1월 30일 아내 B씨를 살해하고 사체를 태안의 한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B씨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태안 고남면 저수지 초입에서 숨진 B씨를 발견하고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해 추적했다.

 

결국 필리핀으로 도주한 A씨는 지난 2월 현지에서 붙잡혀 구금, 국내 송환 절차를 밟는 중이었다. 그러나 필리핀 당국의 추방결정 등 송환절차가 늦어지면서 검거 약 3개월이 지나 A씨가 탈출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대해 경찰은 "현재 A씨가 탈출해 추적 중이라는 사실만 확인된다"며 "한국 경찰이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