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산부 도움 거절한 경찰? 갑론을박...“시민 외면” VS “119 불렀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23 14:42:25 수정 : 2023-05-23 14:42: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 뉴스 보도 당시 화면. SBS 공식 유튜브 계정 영상 캡처

 

출산이 임박한 아내를 태우고 가던 남편이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자 관할 지역이 아니라며 도움을 거절한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SBS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아내 출산 징후가 보이자, 부산 강서구 명지동에서 차를 타고 평소 다니던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산부인과로 향했다.

 

A씨는 “도로가 정체될 조짐이 보여 급한 마음에 차를 세우고 앞에 정차한 순찰차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경찰관은 20㎞가량 떨어진 산부인과가 관할 구역이 아니라는 이유로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내 통증이 더 심해지자 112에 전화를 걸었지만, 112는 “119에 도움을 받아보는 것이 어떠냐”며 재차 도움을 거절했다.

 

결국 A씨는 광안대교에서 단속 중이던 교통 경찰관을 발견하고 세 차례 도움을 요청한 끝에 도움을 받아 산부인과로 향할 수 있었다.

 

아내는 무사히 출산을 했고, 호송을 거부한 지구대 측이 일선 경찰관 상황 판단이 잘못됐다고 사과하며 마무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 전문. 블라인드 캡처

 

그러나 보도 이후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A씨 주장에 반박하고 나선 경찰이 등장했다.

 

작성자 B씨는 현직 경찰관임을 밝히며 ‘임산부 경찰차 에스코트 그만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B씨는 “30km 구간이면 최소 한 시간 넘게 걸린다. 저 지역은 상습 정체 구역으로, 먼 거리를 이동하다가 맡고 있는 구역에서 강력 사건이 발생하면 공백은 어떻게 하냐”고 말했다.

 

그는 남편 A씨가 119에 신고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응급환자는 119에 신고해 도움받는게 맞지 않냐. 병원 가는 중에 112 신고할 경우는 있고, 119에 신고할 여력은 없냐”고 의문을 표했다.

 

이어 “아빠가 될 사람이 본인 거주지 근처 응급실과 병원을 전혀 숙지하지도 않은 것도 문제다. 양수가 터질 정도면 그 전부터 산모에게 이상이 있다는 것을 전달 받았을 텐데, 부모로서 자격이 있는 사람이냐”고 비판했다.

 

또 “정작 급하니 평소 한 시간 넘는 거리에 있는 병원에 가려니 길은 막히고, 그러다 생각나는게 대통령 된 것 마냥 경찰차 에스코트냐”며 “난 절대로 임산부를 경찰차 뒤에 태우지도 않을 거고, 에스코트하지도 않을 거다. 왜냐 당신 덕분에”라고 강조했다. 

 

해당 글에는 “나도 애 둘 낳은 아줌만데 도대체 경찰을 왜 부르냐”, “명지랑 해운대면 부산의 끝과 끝이다”, “김포에서 잠실 거리다”, “결국엔 경찰 도움 받아서 병원 간 거 아니냐” 등 B씨에 동의하는 댓글이 달렸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우연히 마주치면 도와주는게 정상이다”, “상전이나 대통령하려고 도움을 요청한 것처럼 보이냐”, “이렇게 꼬인 생각으로 어떻게 경찰이 됐는지 궁금하다” 등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