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야, 노무현 서거 14주기에 "盧 정신 기억하자" 한목소리

입력 : 2023-05-23 12:49:55 수정 : 2023-05-23 12:49: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로 견제구도…與 "참여 민주주의 돈으로 오염", 野 "불통 대통령 민주주의 위협"

여야는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4주기를 맞아 일제히 '노무현 정신' 계승을 다짐했다.

다만, 한편에선 상대 진영에 견제구를 날리며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무수한 갈등 속에서 노 전 대통령이 보여준 '통합과 원칙의 가치'를 떠올린다"며 "국민 통합과 상생의 가치를 가슴에 새기며 발자취를 기억하겠다"고 논평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인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시민 참배가 이어지고 있다.

윤 대변인은 이어 "국익에 반하는 가짜뉴스와 선전·선동으로 국민 분열이 초래되고, 노 전 대통령이 강조한 참여 민주주의마저 돈으로 오염된 상황이라 그 의미가 더욱 깊게 다가온다"고 했다.

민주당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 안보 행보 등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점과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을 동시 겨냥한 것이다.

윤 대변인은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이 꿈꾸셨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위해 청년의 희망을 짓밟거나 공정, 정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진짜 노무현'에게 다시 돌아간다"며 "'노무현 정신'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드리고 매일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윤 대통령을 향해 "노 전 대통령의 영화를 보고 2시간 동안 울었다고 하지만 제1야당과는 단 20분도 마주 앉아 대화한 적 없다"며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을 이루고자 한 노 전 대통령의 꿈은 기득권에 막혀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오히려 윤 대통령 개인에게 사유화된 법무부와 검찰, 감사원 등은 야당을 사냥하고 노조와 국민을 공격한다"며 "'불통 대통령'에게 위협받는 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위선희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며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실천하셨던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기린다"며 "'노무현 정신'을 기억하며 나아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 집권 이후 민주주의가 퇴행하는 지금,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고인 말씀이 더욱 깊게 다가온다"고 꼬집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상큼 발랄'
  • 한지민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