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거리두기·마스크 사라지니…주요 감기약 역대 최대 매출

관련이슈 이슈팀

입력 : 2023-05-23 11:07:10 수정 : 2023-05-23 13:25: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화약품·동아제약 감기약 제품, 분기 기준 최고 매출
엔데믹 마스크 의무해제로 감기 환자↑…자가 처방 확대도 영향

코로나 팬데믹이 지나고 마스크 의무 착용, 거리 두기 등 방역 조치가 하나둘 풀리자 인플루엔자 환자가 급증하며 감기 증상완화제(감기약)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 일부 제품은 감기약 수요가 급증했던 팬데믹 시기보다도 더 많은 매출을 기록할 정도다.

 

23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동화약품의 감기약 ‘판콜’ 제품군은 올해 1분기 147억원의 매출을 내며 코로나19 발생 사례가 정점을 찍었던 전년 동기보다 32.4% 성장했다. 이는 분기 매출 기준 역대 최대치다.

서울 시내 한 약국에서 직원이 감기약을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동아제약의 어린이 해열제 ‘챔프’의 1분기 매출도 40억원으로 전년 동기(24억원) 대비 66.6% 상승했다. 이 역시 분기 매출 기준 최대다. 같은 회사의 성인용 감기약 판피린은 올해 1분기 12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127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 밖에도 보령의 진해거담제 용각산 제품군과 JW중외제약의 ‘화콜’ 등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선 소폭 하락했지만, 코로나19 시기 높아진 매출 규모를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는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로 호흡기 질환 환자가 늘면서 감기약 매출이 오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13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인 환자(의사환자) 비율은 7주 연속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로 다른 호흡기 감염은 거의 이뤄지지 않다 보니 전반적으로 사람들의 면역력이 떨어져 감기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최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도 감염이 많아 2분기에도 감기약 매출이 유지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개인 건강과 감기약 제품에 대한 관심을 매출과 연결 짓는 시각도 있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기점으로 개인의 건강을 스스로 챙기는 ‘셀프 메디케이션’이 확대됐고, 감기약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도 높아졌다”며 “이런 요인이 상비약 구비에 영향을 미치면서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