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잘못했어요” 반성한다고 풀어줬더니…차량 털다 사흘만에 또 붙잡힌 중학생들 [영상]

입력 : 2023-05-22 23:42:03 수정 : 2023-05-25 13:4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9명 체포 후 보호관찰 기간 중이던 1명 구속
차량털이를 하는 중학생 피의자들. 제주 동부경찰서 제공

 

잠기지 않은 차량을 골라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쳐온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14)군을 구속하고 B(15)군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공범 C(15)군 등 5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군 등은 지난달 7일∼지난 11일까지 18차례에 걸쳐 제주시내 아파트와 빌라 주차장 등에서 차량 문을 무작위로 열고, 이 중 열리는 차량에 침입해 694만원어치현금과 상품권 등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차량에 있던 현금 등을 도난당했다”는 신고를 잇달아 받은 뒤 전담팀을 구성했고, 모텔 등에 숨어 있던 피의자들을 순차적으로 검거했다.

제주 동부경찰서 제공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대부분 가출 청소년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4명은 경찰 조사에서 “잘못했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 풀려난 뒤 사흘 만에 다시 범행하다 적발됐다.

 

특히 A군은 보호관찰 기간 중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훔친 금품을 생활비 등으로 모두 사용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죄의식 없이 계속 재범해 범죄행위에는 그에 상응하는 책임이 뒤따른다는 인식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고 보고 미성년자이지만 부득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차량 주차 시 반드시 문을 잠그고, 차량 내 귀중품 등을 보관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