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특혜 의혹 정자동 호텔 투자 한국계 외국인 참고인 조사

, 이슈팀

입력 : 2023-05-22 20:09:54 수정 : 2023-05-22 20:3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자동 호텔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검찰이 사업 시행사에 지분을 투자한 한국계 외국인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22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는 최근 한국계 캐나다인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해당 개발사업 시행사인 베지츠종합개발에 지분을 투자한 배경과 과정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투자한 금액은 4억4000만원가량으로, 업체 지분의 30%로 파악됐다.

 

외국인투자촉진법에 따르면 외국인 최소 지분이 30%가 넘으면 국가·지자체 등 재산을 수의 계약하거나 임대료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정자동 호텔 특혜 의혹은 2015년 베지츠가 경기 성남시 정자동 시유지에 관광호텔을 지으면서 성남시로부터 용도변경 등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이와 관련해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직권남용, 배임 등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