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계열사 40대 팀장, 숨진 채 발견… 유가족 “팀장 승진 뒤 업무 과중해 힘들어했다”

입력 : 2023-05-22 10:21:00 수정 : 2023-05-22 10:2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전경. 뉴스1

 

LG그룹 계열사에서 근무하던 한 팀장급 직원이 서울 한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9일 LG계열사 직원 40대 A씨가 숨진 채로 한강에 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유가족은 경찰 조사에서 “A씨가 팀장 승진 뒤 업무가 과중해 힘들어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익명성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A씨의 죽음과 관련한 각종 의혹들이 제기된 상태로 경찰은 사내 관련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A씨와 같은 회사 소속으로 밝힌 블라인드 글쓴이 B씨는 “결혼기념일에 새벽 3시까지 야근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부디 남아있는 처·자식들이 산재처리 및 정당한 보상을 받기를 기원한다”라고 적었다.

 

다른 작성자 C씨는 “다른 층 근무자는 뇌출혈로 쓰러지기까지 했다”며 업무적 스트레스가 과도했을 거라고 추측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