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소기업 10곳 중 8곳 “윤석열정부 중소기업 정책 만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5-22 12:01:00 수정 : 2023-05-22 09:4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장 잘한 정책은 ‘노동개혁 원칙 수립’ 꼽혀
중소기업이 당면한 가장 큰 문제 ‘인력난 심화’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윤석열정부의 중소기업 정책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5~18일 중소기업 303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윤석열 정부 중소기업 정책 만족도 및 정책과제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정부 출범 뒤 중소기업 정책 만족도에 대해 응답 기업 10곳 중 8곳 가량(77.6%)이 ‘만족’(매우 만족 26.4%+만족 51.2%)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정부가 가장 잘한 중소기업 정책(복수응답)으로는 ‘근로시간 유연화 등 노동개혁 원칙 수립’(57.8%)이 가장 많았다. 그 외에는 △ ‘납품단가 연동제 법제화 등 제값 받기 환경 조성’(54.5%), △‘상속·증여세 한도 확대 등 기업승계 활성화’(31.4%) 등의 순서로 조사됐다.

 

한·미·일 경제협력 강화 등 윤석열 대통령의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 행보에 대해서는 중소기업의 84.8%가 긍정적으로 평가(매우 긍정적 50.5%+긍정적 34.3%)했다. 긍정평가 이유(복수응답)로는 △‘글로벌 위상 강화’(66.1%) △‘수출 기회 확대’ (44.7%) △‘소재·부품·장비 및 원자재 수입 원활화’(27.6%)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한국경제가 당면한 최우선 해결과제로는 ‘경직된 노동시장’(40.3%)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 △‘대·중소기업 양극화’(18.5%) △‘과도한 규제’(18.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윤석열 정부가 가장 잘한 중소기업 정책.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중소기업이 당면한 가장 큰 애로(복수응답)는 ‘인력난 심화’(48.5%)로 나타났고, △‘인건비 상승’(45.9%) △‘원자잿값 인상’(42.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정부 2년 차에 중점 추진해야 하는 중소기업 정책으로는 응답 기업 10곳 중 6곳(59.7%)이 ‘주52시간제·중대재해처벌법 등 노동개혁’을 꼽았다. 뒤이어 △‘외국인력 제도 개선 등 인력난 해소’(34.3%)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30.0%) △‘기업승계 활성화 지원’(1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정부 출범 이후 지난 1년간 노동에 치우친 정책을 바로잡고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기업승계제도 개선 등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정책환경을 마련한 데 대한 현장의 공감대가 조사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와 기업이 원팀으로 뭉쳐 복합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