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두달 동안 3차례나 얼굴 마주해”.. 김건희 여사, 기시다 여사와 오코노미야키 오찬

입력 : 2023-05-21 23:56:48 수정 : 2023-05-22 15:05: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의 김건희 여사(오른쪽)와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부인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관국(옵저버) 정상 자격으로 일본 히로시마를 찾은 가운데 부인 김건희 여사는 21일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여한 데 이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부인인 유코 여사와 함께 히로시마 시내 식당에서 별도의 친교 오찬을 함께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슈케이엔을 둘러봤으며 잉어 먹이주기를 체험했다”며 “배우자 프로그램이 끝난 뒤 김 여사는 기시다 여사와 히로시마 시내의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를 맛보며 별도의 친교 오찬을 함께했다”라고 전했다.

 

유코 여사는 앞서 김 여사가 지난 7일 서울 한남동 관저 만찬에서 히로시마 오코노미야키에 대해 기대감을 표한 것을 기억하고 이날 오찬을 직접 마련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 여사는 세심하게 배우자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오찬에 초청해준 유코 여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여사님과 기시다 총리님의 고향인 히로시마를 방문하게 돼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유코 여사도 “이번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히로시마를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김 여사에게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키에 대해 설명했다.

 

두 정상 배우자는 오코노미야키를 함께 맛보며 전날의 G7 정상회의 친교 만찬, 양국의 식문화, 가족·반려동물, 건강 관리와 취미생활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오른쪽)가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부인 유코 여사와 21일 일본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 오찬을 하고 있다. 히로시마=연합뉴스

 

김 여사는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불과 두달 동안 한·일 정상 내외가 세차례나 얼굴을 마주했다”며 “여사님과 제가 자주 만나고 마음을 나눈 만큼 양국 국민들도 더욱 가깝게 교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유코 여사도 “앞으로도 서로 자주 왕래하며 풍성한 교류를 이어나가자”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