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럽, 동남아, 일본…다양한 국적 관광객들로 다시 북적이는 명동

입력 : 2023-05-22 07:00:00 수정 : 2023-05-21 16:2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 이전과 비슷한 수준
연합뉴스

한때 코로나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며 극심한 침체를 겪었던 명동 상권이지만, 최근에는 동남아, 일본, 유럽 등 다양한 국적의 관광객들로 북적이며 코로나 이전과 같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울관광재단에 따르면 지난 3∼4월 명동관광정보센터 이용객은 4천92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3% 증가했다. 이 가운데 외국인은 4천252명으로 86%를 차지했다.

 

유동 인구 증가로도 명동 상권 회복을 가늠할 수 있다.

 

서울시가 공개한 역별 승하차 인원 정보에 따르면 지난 4월 명동역 승하차객은 195만2436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4월 승하차객인 259만2천904명의 75% 수준을 회복했다.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며 명동 주변 호텔들도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주요 호텔의 평균 객실 점유율은 80∼90%를 기록하고 있고, 외국인 투숙객도 10명 중 9명꼴로 높아졌다.

 

파르나스호텔이 운영하는 나인트리 호텔 명동과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명동Ⅱ는 4월 평균 90% 이상의 객실 점유율을 기록했다.

 

올해 1∼4월 기준 두 호텔의 평균 외국인 투숙객 비율은 80%로, 작년 동기 대비 6배 이상 증가했다.

 

L7 명동, 롯데시티호텔 명동의 4월 평균 객실 점유율도 90%를 넘겼다. L7 명동과 롯데시티호텔 명동의 외국인 투숙객 비율은 각각 95%, 90% 수준이다.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명동은 4월 평균 객실 점유율과 외국인 투숙객 비율이 모두 90%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명동에 문을 연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도 4월 평균 객실 점유율 80%를 기록했다. 외국인 투숙객 비중은 85% 수준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마츠 나나 '눈부신 등장'
  • 고마츠 나나 '눈부신 등장'
  • 프로미스나인 이새롬 '반가운 손인사'
  • 차예련 '하트도 우아하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