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한·일 정상 한국인 원폭 위령비 공동 참배에 “과거사 문제 해결 실천한 것”

입력 : 2023-05-22 05:00:00 수정 : 2023-05-22 14:07: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정상회담 모두 발언서 기시다 총리에 "한국인 원폭 피해자에 추모의 뜻 전하고 평화로운 미래 준비하기 위한 용기있는 행동으로 기억될 것"
AFP뉴스1

 

대통령실은 21일 윤석열 대통령(사진 앞줄 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 오른쪽)의 히로시마 한국인 위령비 공동 참배에 대해 “동북 아시아, 더 나아가 국제사회에서 핵 위협에 두 정상, 두 나라가 공동으로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대응하겠다는 의미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한·일 정상의 위령비 공동 참배는 역대 최초다.

 

대통령실은 또 “그간 한일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떻게 보면 말 위주로 해왔다면 이번에는 실천을 한 것”이라며 두 정상이 과거사 문제에 대한 ‘행동’에 나선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전 일본 히로시마에서 브리핑을 열고 “두 정상은 한국인 원폭 희생자를 추모하고, 생존 피해자들에게도 위로의 뜻을 표시하는 한편 미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양국이 협력하자는 의지를 표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참배에는 두가지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첫째는 두 정상이 한일 관계의 가슴 아픈 과거를 직시하고 치유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는 것으로, 특히 두 정상의 참배에 우리 동포 희생자가 함께 자리한 것이 그 의미를 뒷받침한다"고 했다.

 

이어 “둘째 의미는 동북 아시아, 더 나아가 국제사회에서 핵 위협에 두 정상, 두 나라가 공동으로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대응하겠다는 의미도 포함된다”며 두 정상이 참배 후 정상회담에서 한 언급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한일 정상 최초의 공동 참배를 강조하면서 “한국인 원폭 피해자에게 추모의 뜻을 전하고 평화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총리의 용기있는 행동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도 한일 정상의 위령비 공동 참배에 대해 "양국 관계에 있어서, 그리고 세계 평화를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후 다른 정상들과 합류해서 함께 평화기념자료관을 방문하고 위령비에 함께 기도를 올리셨으면 한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