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구, ‘환경배움실천학교’ 30곳 선정… 운영비 500만원씩

입력 : 2023-04-10 01:00:00 수정 : 2023-04-09 23:1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월까지 학교 실정에 맞는 프로그램 운영

서울 강남구가 환경교육 과정을 운영하는 ‘환경배움실천학교’ 30곳을 선정해 운영비로 총 1억5000만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구는 지난 2월 개최한 공모전에 환경교육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학교 중 심사를 거쳐 초등학교 18곳, 중학교 11곳, 특수학교 1곳 등을 환경배움실천학교로 지정하고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남구의 ‘환경배움실천학교’로 선정된 한 학교가 제출한 교육프로그램 ‘양재천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활동)의 사례. 강남구 제공

지정된 학교는 500만원씩을 지원받아 오는 12월까지 공모전에서 우수작으로 선정된 교육 프로그램들을 학교 실정에 맞게 자체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운영한다.

 

또 학교별 사업계획에 따라 양재천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활동), 스마트팜을 이용한 친환경 채소 재배, 종이 없는 교실 프로젝트, 제로웨이스트(쓰레기 없애기) 실천 캠페인 등 체험·실습 활동을 병행한다.

 

구는 공모전에서 학생, 교사, 구민을 대상으로 환경배움실천학교에서 운영할 프로그램 수상작 19건도 선정했다. 수상작은 △탄소 중립 실천 방안을 담은 보드게임 체험 △일상 속 탄소배출 일주일 챌린지 △유휴지에 꽃과 식물을 심는 게릴라 가드닝(정원 가꾸기) △지구를 구하는 인공지능(AI) 만들기 등이다.

 

아울러 구는 관내 환경단체 2곳과 함께 ‘찾아가는 환경교실’을 운영한다. 신청한 학교로 찾아가 기후변화, 에너지 절약, 신재생에너지 등 환경을 주제로 한 다양한 체험학습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기후 위기 등 환경문제가 심각한 시기에 탄소 중립을 실천할 수 있는 교육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