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기시다 독도·위안부 입장 전달에 "논의 없었다…오염수 논의 공개 부적절"

입력 : 2023-03-19 21:06:43 수정 : 2023-03-19 21:0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 정부 과학적 원칙 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 방일 중 양측 간 독도나 위안부 합의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고 거듭 일축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해서는 과학적 기준을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위안부 합의, 독도 영유권 등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해 "(위안부, 독도) 두 개는 논의한 적이 없다고 명확하게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한 논의도 있었다는 보도에 관해서는 "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공개하는 건 절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이 관계자는 "정부 원칙은 있다"며 "과학적 측면이 있고, 국민 정서적 측면이 있는데 과학적으로 안전하다고 확인되지 않으면 위험한 요소가 있는데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