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JMS측 “‘쌌어?’는 소변 얘기…자료 짜집기, 피해자들 다 연기자”

입력 : 2023-03-18 13:26:39 수정 : 2023-03-18 13:2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넷플릭스가 공개한 JMS 정명석과 피해자 메이플씨의 대화 녹음본.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공개 이후 JMS에 대한 사회적 반감이 커진 가운데, JMS 내부에서는 교주 정명석이 구속돼 재판받는 것과 관련해 내부 단속에 나섰다.

 

17일 개신교 매체 '평화나무'는 지난 16일 신도 교육에 나선 JMS 측 관계자 A씨가 '나는 신이다'에 나온 자료는 모두 거짓으로 짜깁기된 것이며 정씨가 유죄를 받더라도 이는 사회적 분위기 때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나는 신이다'에서 나온 피해자 메이플씨와 정씨의 대화 녹취록에 대해 메이플씨가 원본 파일이 든 휴대전화를 팔았고, 해당 녹음 파일은 사본이기 때문에 증거능력이 없어 넷플릭스로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또 정씨가 메이플씨에게 "쌌어?" 라고 물은 것에 대해 A씨는 "이걸 무슨 성파티처럼 만들었는데 거기 있던 사람들 얘기를 들어보니 메이플이 설사에 걸려서 선생님(정씨)이 '야, 설사는 월명수를 많이 마셔서 독소를 빼야 해. 월명수 마셔서 너 오줌 몇 번 쌌냐' 이런 것이었다. 그런데 그걸 딱 편집했다"고 설명했다.

16일 서울시 종로구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JMS 교주 정명석 출소 후 성폭력 피해자 기자회견'에서 영국 국적 외국인 피해자 메이플(Yip Maple Ying Tung Huen)씨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어 A씨는 '나는 신이다' 방영 이후 재판 분위기가 완전 바뀌었다며 "판사가 객관적으로 하면 (정씨가) 무죄인데, 무죄 판결을 하면 판사의 정치적 부담이 크다"고 했다.

 

A씨는 "3차 공판까지는 분위기가 좋았는데 지금 모두가 우리를 이상한 단체로 보고 있다"며 "얘들(피해자들)은 그냥 연기자다. 기독교 세력의 거대하고 정교한 시나리오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정씨가) 무죄가 될 확률은 1%다. 이건 변호사들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A씨는 "영상 제작 부서의 변절자가 우리 전부를 다 집단 가스라이팅 했다"고 주장하며 JMS 2인자로 지목된 정조은씨 측근 정충신씨를 비난하기도 했다.

 

A씨는 "우리는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가 터진다는 걸 작년 3월에 인지했다. 내용도 다 알았고, 수위도 다 알았다. 영상은 영상으로 물타기 해야 한다. 그런데 대응이 제로"라며 영상 부서에 정충신씨가 있어서 그렇다고 주장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