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토에세이] “내가 바로 이 자리의 주인”

관련이슈 포토에세이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3-03-18 15:44:54 수정 : 2023-03-18 15:4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가 앞 하얀색 굵은 선으로 그은 거주자 우선주차구역에 무언가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벤츠 G 클래스가 위용(?)을 자랑하며 주차돼 있다. “내가 주인이다”라고 외치는 듯. 자칫 무방비가 될 뻔한 주차구역에 떡하니 버티고 있으니 제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 셈이다. 거리엔 소주병이 담긴 플라스틱 박스, 주차금지 삼각 콘, 철제 안내판, 담장 시멘트 블록 등 다양한 물건이 주차구역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며 자리를 지킨다. 생김새는 서로 다르지만 자리를 지킨다는 역할에 충실하니 대견해 보인다. 겨울이 지나 다시 뜨거워질 거리에서 묵묵히 제 할 일을 할 것이다.


허정호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상큼 발랄'
  • 한지민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