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주 최대 69시간 근로’ 비판 여론에 “與 주요 민생현안 주도권 확보 노력해야”

입력 : 2023-03-17 05:00:00 수정 : 2023-03-17 14:3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진 "주 69시간제 과도하다고 당에서 정책 주도권 갖고 먼저 목소리 내 당 지지율 하락 막아야"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주 최대 69시간 근무를 허용하는 근로 시간제 개편안을 둘러싼 비판 여론에 속앓이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내에선 정부의 정책 발표와 홍보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과 함께 당 지도부나 정책위원회가 정책 혼선에 선제 대응하지 못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가 마련한 근로 시간제 개편안에서 '주 69시간'이 지나치게 부각된 나머지 현행 주 단위로 묶인 근로시간 상한을 월·분기·반기·연 단위 등으로 선택지를 늘리는 제도 취지가 주목받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이런 과정에서 당 정책위와 총리실·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 등 간 원활한 의사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악화한 여론을 진화할 타이밍을 놓쳤고, 윤석열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연동돼 하락했다는 분석이다.

 

16일 공개된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3월 3주차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5%로, 지난주 대비 2%포인트(p) 하락했고, 국민의힘 지지율도 지난주보다 5%p 곤두박질친 34%로 집계됐다.

 

'주 최대 69시간 근무' 개편안에 대한 '찬성'은 40%, '반대'는 54%로 나타났다.

 

이 조사(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한 중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 69시간제는 과도하다고 당에서 정책주도권을 갖고 먼저 목소리를 내서 당 지지율 하락을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 지지율 하락세는 출범한 지 1주일 된 김기현 신임 지도부에게도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기현 대표(사진)는 '오직 민생'을 취임 일성으로 내걸고 정책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겠다고 공언했다.

 

이준석 전 대표 사퇴 이후 임시 지도부인 비대위 체제를 거치는 동안 약해진 당 정책 기능을 강화해 민생과 직결되는 정책 이슈를 선도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다.

 

'일 잘하는 정부·여당'을 캐치프레이즈로 내세워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들로부터 정부 심판론보다는 정부 지지론을 견인하겠다는 전략도 깔렸다.

 

그러나 정작 2030 청년세대와 중산층·서민층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주 69시간제' 갑론을박에는 당이 '무대응'에 가까운 무기력함을 보이면서 김 대표의 취임 일성도 무색해진 상황이다.

 

오히려 대통령실이 사흘 연속 브리핑을 갖고 개편안에 대한 보완 목소리를 강하게 내는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이날 정책 의원총회를 열고 주 69시간제 논란 진화에 나섰다.

 

김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근로제 개편은 일할 때 몰아서 하고 쉴 때 확실히 쉬는 형태로 노동조건이 더 열악해지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한다"며 "현실에 맞게 산업현장의 실제적 요구에 맞게 개편하려는 좋은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69시간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부각되면서 쓸데없는 논쟁에 들어간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의원들을 향해선 "정무적 감각을 동원해 한명 한명이 당 대표라는 시각을 갖고 당·정 협의도 원활하고 타이트하게, 긴장감을 갖고 진행해달라"며 “주요 민생 현안에 대해 당이 주도권을 확보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소관 상임위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토론회를 열고 근로시간 제도 개편 방향을 논의했다.

 

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정부안의) 내용을 보면 시간 주권(선택권)·건강권·휴식권·유연근무 확산 등 4가지가 핵심 키워드"라며 "하지만 주 69시간이란 프레임에 빠지다 보니 정부가 정말 하고자 했던 부분들이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이어 "윤 대통령이 '주 60시간도 과도하다'고 말씀한 것도 상당히 중요하다"며 "MZ 노조나 노동계에서 하는 얘기들을 잘 경청해서 보완책을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