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래기금’ 1억엔씩 조성… 한·일 관계 개선 공동사업 추진 [한·일 정상회담]

관련이슈 정상회담

입력 : 2023-03-16 18:20:00 수정 : 2023-03-17 18:1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경련·게이단렌 ‘한·일 미래 파트너십 선언’ 채택

청년 인재 교류·자원 대응 등 제시
“구체안 정해지면 기업 출연 요청”

강제동원 피고기업 참여 불확실
게이단렌 “기업 참여 차별 없을 것”

한국, 일본 경제계를 대표하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 16일 ‘한·일 미래 파트너십 선언’을 채택하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과 관련된 연구, 사업을 위한 기금을 함께 조성하기로 했다. 한국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피해 배상 문제 해법 마련에 따른 양국 관계개선 흐름을 뒷받침하는 조치로 관심을 모았던 배상 판결 피고기업(일본제철, 미쓰비시중공업)의 기금 참여는 일단 이뤄지지 않았다.

김병준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직무대행(왼쪽)과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장이 16일 도쿄 지요다구 게이단렌 회관에서 ‘한일·일한 미래 파트너십 기금’ 설립을 발표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김병준 전경련 회장직무대행과 도쿠라 마사카즈(十倉雅和) 게이단렌 회장은 이날 일본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게이단렌 회관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한 길을 확고히 하기 위해 공동사업을 시행하기로 하고 각각 한일·일한 미래 파트너십 기금을 창설하기로 했다”는 내용의 파트너십 선언을 발표했다.

기금은 전경련, 게이단렌이 각각 1억엔(약 9억8000만원)씩을 내 조성한다.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 조성과 관리는 김 회장직무대행이, 일한 미래 파트너십기금은 도쿠라 회장이 맡는다. 또 두 회장은 공동회장으로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양 단체가 이 위원회의 사무국 역할을 하도록 했다.

도쿠라 회장은 기금의 명칭과 관련해 “1998년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총리가 발표한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으로 돌아가자는 취지”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앞으로 협의하고 검토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공동사업으로 △자유롭고 열린 국제질서의 유지, 강화 △자원·에너지 무기화에 대한 공동 대응 △그린·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대처 △저출산·고령화 과제 해결 △젊은 인재 교류의 촉진을 꼽았다.

김 회장직무대행은 “전경련, 게이단렌이 각각의 자금으로 재단을 설립하는 것”이라며 “(기금을 통한) 구체적인 활동이 보다 구체적으로 정해지면 개별 기업의 출연을 요청할 것이고 이에 따라 기금의 규모도 정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장이 16일 도쿄 지요다구 게이단렌 회관에서 전경련과 함께 설립하기로 한 ''한일·일한 미래 파트너십 기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두 단체는 지난 6일 한국 정부의 강제동원 피해 해법 발표를 계기로 기금 조성방안을 검토해 왔다. 이에 따라 게이단렌 회원사인 일본제철, 미쓰비시중공업의 참여 여부와 방식 등을 두고 관심이 집중됐다.

 

도쿠라 회장은 이와 관련해 “기금은 전경련과 게이단렌이 각각 출연해서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며 “무엇을 할지를 구체적으로 결정하면 필요에 따라 참여하는 기업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기금에 참여하는) 기업에 대한 특별한 경계를 설정하지는 않고 있어서 미쓰비시중공업이나 일본제철을 특별히 모집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도쿠라 회장은 “(각 기업의 참여 결정은) 기금의 사업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양국 경제관계의 정상화 차원에서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에 대한 차별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병준 전경련 회장직무대행이 16일 도쿄 지요다구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게이단렌과 함께 설립하기로 한 ''한일·일한 미래 파트너십 기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회장직무대행도 “개별 기업 참여 여부는 각각 의사에 달렸다”고 말했다.

미쓰비시중공업과 일본제철은 강제동원 피해 배상과 관련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본제철은 이날 기금 참여와 관련한 한국 언론의 질의에 “당사는 게이단렌 산하 기업으로 앞으로 파트너십의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고, 미쓰비시중공업은 “게이단렌 회원사로서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두 회사는 지난 6일 한국 정부의 해법 발표 당시에도 일본 언론에 “한국 정부의 국내 조치에 대해 언급할 입장이 아니다”는 입장을 보였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