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자은 LS 회장 '인터배터리 2023' 찾아 트렌드 점검

입력 : 2023-03-16 14:20:37 수정 : 2023-03-16 14:20: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터리·EV 사업 역량 결집해 차별화된 가치 제공"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3’을 둘러보고 국내외 배터리산업 트렌드를 점검했다고 LS그룹이 16일 밝혔다.

구자은 LS 회장이 지난 15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인터배터리 2023에서 그룹 EV 밸류체인 역량을 집결한 LS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LS그룹 제공

LS그룹은 이번에 약 270㎡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LS일렉트릭과 LS MnM, LS이브이코리아 등 계열사들이 보유한 전기차 소재와 부품, 충전 솔루션 등을 선보이며 그룹 차원의 전기차(EV) 밸류체인 역량을 모았다.

 

구 회장은 개막일인 전날 전시장을 찾아 부스를 살펴본 뒤 임직원을 격려했다. 이후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SK온, 포스코케미칼 등의 부스를 돌아보며 최신 배터리 산업 트렌드를 직접 점검했다.

구자은 LS 회장(가운데)이 지난 15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인터배터리 2023에서 도석구 LS MnM 부회장(왼쪽 네번째), 명노현 (주)LS 부회장(왼쪽 여섯번째) 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LS그룹 제공

구 회장은 “배터리 분야 리딩 기업들이 배터리의 고효율화,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준비, 리사이클링 순환경제로의 이동 등에 대비한다는 산업 트렌드를 읽을 수 있었다”며 “LS도 EV 분야 소재에서부터 부품, 충전 솔루션까지 그룹 내 사업 역량을 결집하고 시너지를 창출해 고객에게 최적의 답과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며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명노현 ㈜LS 부회장, 도석구 LS MnM 부회장, 안원형 ㈜LS 사장,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 구동휘 LS일렉트릭 부사장 등도 전시장을 찾았다.

 

LS MnM은 동(銅) 제련 과정에서 생산되는 금괴를 들어보는 이벤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구자은 LS 회장이 지난 15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인터배터리 2023에서 국내외 최신 배터리 산업 트렌드를 직접 살펴보고 있다. LS그룹 제공

LS그룹은 ‘탄소 배출이 없는 전력’(CFE·Carbon Free Electricity) 선도를 위한 신성장 사업과 배터리·전기차·반도체 관련 사업 등 미래 성장 분야에서 성과를 창출해 2030년까지 현재의 2배 수준인 자산 50조 그룹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앞서 구 회장은 연초에 이같은 내용의 ‘비전 2030’을 발표하고 “8년간 총 20조원 이상을 과감히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유, 수줍은 미소
  • 아이유, 수줍은 미소
  • 빌리 츠키 '너무 사랑스러워'
  • 빌리 하루나 '성숙한 막내'
  • 차주영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