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화재, 58시간만에 완진

입력 : 2023-03-15 09:52:58 수정 : 2023-03-15 09:5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2일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난 불이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은 15일 오전 8시쯤 완전 진화했다고 밝혔다. 화재 발생 58시간만이다.  

14일 대전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전경. 뉴스1

소방 당국은 전날 오후 8시부터 펌프차, 구급차 등 장비 22대, 인력 76명을 동원해 건물 잔해와 가연물 등을 제거하고, 소화수를 뿌리는 등 밤새 잔불 정리 작업을 벌였다.

 

당초 소방 당국은 화재로 무너진 2공장 서편, 3 물류창고의 철골 구조물과 타이어 등 가연물이 쌓여있는 상황이라서 하나씩 들추면서 잔불 정리를 하고 있어 완진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지난 12일 오후 10시 9분쯤 대전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큰불이 났다. 타이어 등 가연성 물질 등으로 인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은 끝에 13시간 만인 지난 13일 오전 11시쯤 주불을 잡았다. 

 

이 불로 샌드위치 패널로 된 북쪽 2공장 내부 8만6000여㎡가 전소됐고, 2공장 3 물류창고 안에 보관돼 있던 21만개의 타이어 제품이 모두 탔다. 작업자 10명과 소방대원 1명 등 11명이 연기를 마시는 등 경상을 입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프로미스나인 이새롬 '반가운 손인사'
  • 프로미스나인 이새롬 '반가운 손인사'
  • 차예련 '하트도 우아하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미주 '깜찍한 윙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