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예처럼 일할 수 있게 해줄게?”…서울대생 ‘주 최대 69시간 근무제’에 직격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14 15:54:59 수정 : 2023-03-14 19:47: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뱅크

 

윤석열 대통령이 주 69시간까지 노동을 허용한 근로시간 개편안 재검토를 지시한 가운데, 한 서울대생이 ‘주69시간제’를 강하게 비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서울대 자유게시판에 ‘주 69시간 옹호하는 기사들 역겹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무슨 생활고에 시달리는 이들이 주52시간제 탓에 일을 더 하고 싶어도 못 한다는 스토리를 쓴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주 52시간(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꽉 채워 근무하고 야근도 이틀쯤 해야 나오는 근무 시간) 일했는데 생활고에 시달리는 이들에게 내놓는 해결책이 ‘그럼 넌 더 일해’ 뿐인가?”라며 “사회의 분배 체계에 문제가 있는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은 취약 계층이 있는지, 회사가 월급을 제대로 계산해서 주는지, 물가가 지나치게 높은 게 아닌지 짚는 게 먼저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하루도 안 쉬고 9시~20시 초과 근무해야 주 70시간”이라며 “일을 아무리 해도 돈이 없는 사람들에게 준다는 해결책이 ‘그래 돈 없어서 힘들지? 더 노예처럼 일할 수 있게 해줄게’ 이따위 수준이면서 뭐 엄청난 정책인 듯 얘기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주 69시간 노동 개편안이 시행되면 젊은 부부들이 아이를 볼 시간은 날까? 저녁에 문화생활은 즐길 수 있을까? 국민이 안 그래도 안 읽는 책을 더 안 읽고, 안 그래도 안 낳는 아이를 더 안 낳게 될 거라는 생각은 아무도 안 한 건가?”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또 다른 재학생은 “동의한다. 상식적으로 주 52시간 일하는데 생활고에 시달린다면 사회 복지가 정상적으로 작동 안 하고 있다는 소리”라고 댓글을 남겼다.

 

A씨의 글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자 누리꾼들의 공감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서울대는 다르다”, “역시 배우신 분”, “맞다. 물가 높아서 힘든데 그런 거나 신경 쓰지”, “이런 글엔 신기하게 69시간 옹호하는 댓글부대 안 오네. 못 배운 티 내기 싫어서?”, “서울대생이 쓰면 조용한 게 학벌문화에 대한 순응 같아서 싫은데 반박할 수가 없다”라며 지지를 표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