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백호, 세리머니死 사과 “너무 기분 좋아 주체 못했다. 보여드려선 안될 플레이”

입력 : 2023-03-14 11:35:50 수정 : 2023-03-14 20:3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전 후 “팬들께 실망 드리고 좋은 모습 못 보여드린 게 죄송할 뿐” 고개 숙여
지난 9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호주의 경기. 7회 말 1사 상황에서 한국 강백호(가운데)가 2루타를 날린 뒤 태그되고 있다. 비디오 판독 결과 발이 2루에서 떨어져 아웃됐다. 도쿄=연합뉴스

 

강백호(24·KT위즈)가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 호주전에서 2루타를 친 뒤 세리머니사를 당한 것에 대해 “너무 기분이 좋아서 주체를 못 했다. 보여드려선 안 될 플레이였다”라고 사과했다.

 

지난 9일 일본 도쿄돔에서 펼쳐진 WBC 호주전에서 강백호는 대타로 나와 2루타를 쳤는데 성급하게 세리머니를 하면서 베이스에서 발을 뗐고 태그 아웃당하며 지고 있던 팀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고 팀은 7-8로 패배했다.

 

당시 박찬호 해설위원은 “나오지 말았어야했을 장면”이라고 탄식했다.

 

13일 강백호는 1라운드 탈락이 확정 된 후 중국전을 이긴 뒤 공동 취재구역에서 “내가 아쉬운 플레이를 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라고 말했다.

 

강백호는 “나는 괜찮은데 그저 기대해 주신 팬들께 실망을 드리고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게 죄송할 뿐”이라며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아쉽게 결과는 좋지 못했다”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어 “기대한만큼 잘 하지 못해 죄송하고, 앞으로 열릴 대회에서는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9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1라운드 대한민국과 호주의 경기, 황당 아웃을 당했던 대표팀 강백호가 9회초 호주 공격이 끝난 후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도쿄=뉴스1

 

아울러 “준비한 만큼 못 보여줘 아쉬움이 크고, 시즌 때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강백호는 “저를 안 좋게 보시는 분도 있지만, 응원해주신 분들도 많다”며 “다 좋아해달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많은 분들께 좋은 모습, 선수로서 성장한 모습, 그리고 사람으로서 인간성이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더 노력 많이 할테니 지켜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