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포 화재’로 숨진 모자, 가족 잃고 ‘쓰레기집’서 수년간 단둘이 생활

입력 : 2023-03-13 23:15:36 수정 : 2023-03-15 09:00: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금 나왔던 6·25 참전용사 남편 등 사망 후 사실상 사회적 고립
지난 11일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난 김포시 감정동의 한 아파트 화재 현장. 김포소방서 제공

 

경기도 김포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령의 모자는 다른 가족이 모두 사망한 뒤 사회적으로 고립된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김포시 감정동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80대 여성 A씨와 그의 50대 아들 B씨는 수년간 단둘이 생활해왔다.

 

A씨의 남편 C씨는 2018년 숨졌고, 이들 부부가 슬하에 둔 3남 1녀 가운데 B씨를 제외한 나머지 자녀도 차례로 세상을 떠났다.

 

A씨 모자는 앞서 C씨가 숨지면서 남긴 저축금과 A씨 앞으로 나오는 월 최대 30만원가량의 노령연금으로 5년째 생활해왔다.

 

6·25 전쟁 참전 용사로 훈장을 받은 C씨는 국가로부터 연금을 지급받았지만, 숨진 뒤에는 이마저도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모자는 해당 아파트를 자가로 보유하고 있고 C씨가 남긴 현금 재산도 있어 기초생활수급자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들은 고령인 데다 직계 가족들이 모두 숨지며 사실상 사회와 고립됐고, 쓰레기를 집 안에 고스란히 방치해두는 등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소방당국이 화재 진화를 위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아파트 거실과 4개 방에는 쓰레기봉투가 발 디딜 틈 없이 곳곳에 널려 있었다. 집에서는 화기를 쓰는 등 음식을 해 먹은 흔적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들 B씨가 숨진 채 발견된 방에서 나온 라이터로 인해 처음 불이 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구체적인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화재 현장에서 발견된 노모 A씨는 숨진 지 수일이 지난 것으로 추정됐으나 정확한 사망 시점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담뱃불로 인한 방화인지 실화인지 여부를 계속 조사하고 있다”며 “A씨의 사망 원인은 정밀 부검을 해봐야겠지만 집 상태와 이들의 이전 생활을 고려했을 때 아사 등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오전 8시16분쯤 김포시 감정동 한 아파트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35분 만에 진화됐다. A씨와 B씨는 집 내부에서 발견됐으나 숨진 상태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