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尹에 사과 대신 ‘역대 내각 입장 계승’ 표명할 것” [新 한·일협력시대 열리나]

입력 : 2023-03-12 18:49:32 수정 : 2023-03-12 23:14: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 언론, 한·일 정상회담 발언 내용 전망
“한국이 다시 뒤집을 가능성 우려” 분석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에서 개최될 예정인 윤석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역사 문제에 대해 새로운 사과를 하는 대신 역대 일본 내각의 입장을 계승한다는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일본 지지통신이 12일 보도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1998년 한일 공동선언 등 역사 인식에 관한 역대 일본 내각의 입장을 계승한다고 표명하는 데 그칠 계획이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 정부가 6일 일제 강제징용 해법을 발표한 당일에도 참의원 등에서 반성이나 사죄 언급 없이 “한·일 공동선언을 비롯한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계승한다”는 입장을 밝히는 데 그쳤다.

지지는 “(한·일 공동)선언에 식민 지배에 대한 사과와 함께 미래지향을 명기하고 있어 한·일관계의 기반으로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 사과를 표명해 미래지향을 끌어내도 다시 한국이 뒤집을 가능성을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다른 배경을 설명했다. 2015년 박근혜정부 한·일 위안부 협상 당시 기시다 당시 외무상은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서 합의를 타결하고 공동기자회견으로 발표했지만 이후 문재인정부에서 이 합의는 무위가 됐다. 집권 자민당의 한 보수계 의원은 “다시 한 번 (한국에) 배신당하면 기시다 내각은 끝난다”고 통신에 말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