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한일회담서 새로운 사과 대신 역사인식 계승 표명키로"

입력 : 2023-03-12 14:45:22 수정 : 2023-03-12 14:4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통신 보도…"일본 내 보수파 배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에서 개최될 예정인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역사 문제에 대해 새로운 사과를 하는 대신 역대 일본 내각의 입장을 계승한다는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일본 지지통신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1998년 한일 공동선언 등 역사 인식에 관한 역대 일본 내각의 입장을 계승한다고 표명하는 데 그칠 계획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지지는 "(한일 공동)선언에 식민 지배에 대한 사과와 함께 미래지향을 명기하고 있어 한일관계의 기반으로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면서도 "일본 국내 보수파에 대한 배려도 배경에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 정부가 6일 일제 강제징용 해법을 발표한 뒤에도 기시다 총리는 "한일 공동선언을 비롯한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계승한다"고 밝혔을 뿐이다.

또 기시다 총리와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모두 새로운 사과나 반성도 아닌 과거 담화를 계승한다는 발표에서도 담화에 담긴 단어인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는 언급하지 않았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사죄보다는 긍정적인 관계를 구축한다"라고 설명했다.

지지는 이번에 기존 내각 입장 계승 표명에 그치는 이유에 대해 "새로 사과를 표명해 미래 지향을 끌어내도 다시 한국이 뒤집을 가능성을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협상 당시 기시다 당시 외무상은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서 합의를 타결하고 공동기자회견으로 발표했다.

하지만 발표 이후 한국의 정권 교체로 위안부 합의가 사실상 백지화됐다고 일본 정부는 판단하고 있다.

집권 자민당의 한 보수계 의원은 "다시 한번 (한국에) 배신당하면 기시다 내각은 끝난다"라고 견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