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 4명 중 1명 반려동물 키운다… 월평균 양육비 15만원

입력 : 2023-02-02 18:48:23 수정 : 2023-02-03 13:4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 76% 고양이 28% 물고기 7%
보호자 22% “파양 고민한 적 있어”
young Bichon Frise in front of white background

지난해 국민 4명 중 1명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려동물은 지인에게 무료로 분양받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양육비(병원비 포함)는 월 평균 15만원 정도를 썼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9월13일부터 26일까지 전국 20∼64세 성인 5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한 ‘2022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5.4%(1272명)가 반려동물을 현재 거주지에서 직접 기른다고 답했다. 국민 4명 중 1명이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는 의미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 중 75.6%(복수응답)는 개를 키우고 있다고 답했고 고양이를 돌본다는 가구가 27.7%, 물고기를 기른다는 응답이 7.3%였다.

동물 1마리를 기르는 데 드는 비용은 병원비를 포함해 약 15만원으로, 전년보다 3만원가량 늘었다. 보호자가 20대인 경우 동물을 기르는 데 드는 비용은 월평균 약 21만원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1인 가구도 17만원으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최근 1년 이내 반려동물 관련 서비스 이용 경험으로는 동물병원이 71.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미용업체(51.3%), 동물놀이터(28.3%) 순으로 나타났다.

동물을 구한 경로는 ‘지인에게 무료로 분양받음’이 40.3%로 가장 많았고, 이어 ‘펫숍에서 구입’(21.9%), ‘지인에게 유료로 분양받음’(11.6%) 순이었다. 반려동물 보호자의 22.1%는 기르는 것을 포기하거나 파양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로는 ‘물건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문제’가 28.8%로 가장 많았고 ‘예상보다 지출이 많아서’(26.0%), ‘이사·취업 등 여건 변화’(17.1%) 순이었다.

조사 대상의 53.8%는 지자체 동물보호 전담인력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지난해 전국 시·군·구 동물보호 전담 인력은 약 1.8명 수준이다. 반려견과 외출 시 목줄·가슴줄 착용 등 준수사항을 알고 있다는 응답은 63.0%였다. 또 동물학대로 보이는 행위에 대해서는 ‘물리적 학대 행위’뿐 아니라 ‘열악한 환경’까지 포함하는 의견이 많았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