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콩 화물선 침몰 이틀째… 외국인 8명 실종·2명 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6 12:08:13 수정 : 2023-01-26 12:0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승선원 22명 중 14명 구조됐으나 2명은 이송 후 숨져

제주 서귀포 남동쪽 공해상에서 발생한 홍콩 선적 화물선 침몰사고에서 구조된 승선원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한일 구조당국은 전날 새벽 제주 서귀포항 남동쪽 148.2㎞ 공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JIN TIAN호(6천551t) 승선원 22명 중 14명을 구조하고 8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25일 오전 해경이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화물선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청 제공

구조된 선원 중 5명은 구조 당시 의식이 있거나 구조 후 의식을 회복했으며, 나머지 선원 9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타고 있었으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선은 이날 새벽 목재를 싣고 말레이시아에 인천으로 가는 도중 침몰했다.

 

침몰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 해상자위대 소속 경비함정 5척과 항공기 4대, 외국적 화물선 2척 등이 투입돼 수색을 벌였다.

 

또 해군의 해상초계기 P-3C 1대도 출격해 구조와 탐색을 지원했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1척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지원했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해역은 일본 해상보안청이 구조와 수색을 담당한다”며 “해경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협력하고 있다.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사고 화물선은 이날 오전 1시 45분쯤 제주 서귀포항 남동쪽 148.2㎞ 해상에서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DSC 조난신호를 보냈다.

 

화물선 선장은 오전 2시 41분쯤 해경과 위성 전화에서 “선박을 포기하고 모든 선원이 배에서 내리겠다”고 말한 뒤 통화가 끊어졌다.

 

이어 오전 3시 7분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가 작동했다.

 

EPIRB는 선박이 침몰하면 바닷속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터지면서 물 위로 떠올라 조난신호를 보낸다.

 

해경은 사고 화물선 EPIRB가 작동한 시점에 이미 배가 침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