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계 3위 존 람 “베일, 축구와 골프 동시에 잘해 불공평하다”

입력 : 2023-01-26 10:22:59 수정 : 2023-01-26 10:2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레스 베일(왼쪽)과 존 람. PGA 투어 소셜 미디어

 

최근 미국남자프로골프투어(PGA) 2번의 대회에서 우승을 하며 남자 골프 세계랭킹 3위에 안착, 주가를 올리고 있는 존 람(스페인)이 가레스 베일의 골프 실력에 대해 극찬했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하던 가레스 베일은 최근 은퇴하고 PGA 투어 도전에 나섰다. 베일은 AT&T 페블비치 프로암 출전을 선언하며 인생 2막을 준비 중인데 타수는 70대 중반으로 알려진다.

 

공식 대회에 앞서 베일은 존 람과 훈련에 나섰는데 베일의 실력을 본 존 람은 “프로 축구와 골프를 동시에 잘할 수 없다. 이는 공평해 보이지 않는다”라면서 “한 가지 일에만 전념할 수 없는데 이 정도로 (뛰어난) 골프 재능을 갖추기란 어렵다. 이는 조금도 공평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 람은 “그가 나에게 반드시 질문을 해야 하는 건 아니지만 진짜로 아무것도 물어보지 않았다. 이미 충분하다”며 “축구를 끝내고 더 많은 연습을 한다면 훨씬 더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존 람은 그야말로 신들린 골프 실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막을 내린 새해 첫 PGA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대회 마지막 날에는 무려 하루에 10타를 줄이며 희대의 역전승을 해내 콜린 모리카와를 꺾고 상금 270만달러(33억 2500만원)를 획득했다. 지난 23일 끝으로 치러졌던 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도 우승한 존람은 144만달러(17억 7000만원)을 얻었다.

 

현재 치러지고 있는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1라운드에선 1오버파를 기록하며 공동 116위에 랭크됐지만 최근 그의 기세로 볼 땐 얼마든지 리더보드 상위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