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도권 ‘출근길 폭설’ 최대 10㎝…중대본 1단계 가동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6 01:20:43 수정 : 2023-01-26 01:2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6일 새벽 사이 수도권 지역에 대설 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행정안전부가 이날 0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됐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광주송정역 앞에서 열차에 탑승하려는 귀경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중대본은 대설·한파가 예상된 지난 23일 오후 7시부로 가동됐다가 대설특보가 대부분 해제됨에 따라 25일 낮 12시 해제된 바 있다.

 

기상청은 25일 오후 10시 30분을 기해 화성·안산·평택·시흥·김포 등 경기 5곳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같은 시각 서산·당진·홍성·태안 등 충남 4곳에도 대설주의보가 발효됐으며, 서해5도와 강화·옹진군에 이어 인천시에도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인천, 경기·충남북부서해안에서 내리기 시작한 눈은 27일까지 중부지방, 경북 북부내륙, 전북, 전남권 서부에 2~7㎝(많은 곳은 10㎝ 이상), 경기 동부, 강원내륙은 1~5㎝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새벽 시간대 강설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출근 시간 전 제설제 사전살포 작업을 완료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출근길 혼잡이 없도록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대중교통 증편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재난 문자, 자막방송 등을 활용해 기상 특보 및 행동 요령을 지속해서 안내하고 출근길 혼란이 없도록 교통통제, 도로 상황 정보 등도 신속히 알릴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당분간 한파가 지속되는 만큼 취약계층 보호와 화재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 한파 쉼터를 개방·운영하면서 관련 정보를 안내할 것을 요청했다.

 

이 중대본부장은 “강추위 속에 눈이 내리면 교통 혼란과 결빙으로 사고가 빈발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관계기관에서는 제설작업과 취약계층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 국민께서도 국민 행동 요령 숙지와 내 집 앞, 내 점포 눈 치우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