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폼페이오 “미국이 2019년 인도·파키스탄 핵전쟁 막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5 23:00:00 수정 : 2023-01-25 21:17: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자신의 회고록에서 2019년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 핵전쟁 위기를 미국이 막았다고 주장했다. 

 

24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이날 발간한 회고록 ‘한 치도 물러서지 말라, 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한 싸움’(Never Give an Inch, Fighting for the America I Love)에서 이처럼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책에서 “전 세계는 2019년 2월 인도와 파키스탄의 대결이 핵전쟁으로 번지는 지점에 얼마나 가까이 갔는지 잘 모른다”고 했다. 이어 2019년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를 언급하며 “당시 나와 통화한 인도 고위 당국자는 파키스탄이 핵무기 폭격을 준비하기 시작했다고 믿었고, 인도 역시 공격 태세를 고려 중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그에게 아무것도 하지 말고 미국이 상황을 정리할 시간을 달라고 요구했다”며 이후 미국 외교관들이 나서 인도와 파키스탄 중 어느 쪽도 핵전쟁을 준비하지 않고 있음을 납득시켰다고 전했다. 또 “그 어떤 국가도 (핵전쟁이란) 끔찍한 결과를 피하기 위해 우리가 했던 것과 같은 일을 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모두 핵보유국이다. 양국은 1947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뒤 카슈미르 영유권을 놓고 분쟁을 벌여 왔다. 종교·계급 갈등으로 양국이 세 차례 큰 전쟁을 치른 뒤 이 지역은 1972년 인도령과 파키스탄령으로 분할됐다.

 

2019년 초 인도가 인도령 카슈미르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테러단체의 근거지를 파괴하겠다며 국경을 넘어 파키스탄 영토를 폭격하고, 이에 반발한 파키스탄군이 인도 공군기를 격추하는 등 무력 충돌이 발생하면서 전면전 위험이 고조됐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