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연구개발특구 개발 급물살…‘강서 그린벨트’ 연내 해제 착수

입력 : 2023-01-26 01:00:00 수정 : 2023-01-25 18:35: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환경부와 전략환경평가 협의
상반기 도시위 상정 등 절차 돌입
53만평에 조선·해양 생태계 구축
대저공공주택지구 연계 조성키로

부산시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추진하는 부산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 개발 사업이 급물살을 타면서 부산 강서구 일원 175만2066㎡(약 53만평)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 해제된다.

25일 부산시에 따르면 최근 환경부와 부산연구개발특구 개발 사업 관련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하고, 본격 그린벨트 해제 절차에 착수한다.

시는 지난해 9월부터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부산도시공사(BMC)와 함께 환경부를 대상으로 부산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 개발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진행해왔다. 환경부는 그동안 이곳이 철새도래지라는 이유로 그린벨트 해제에 부정적이었으나, 정부의 경제 활성화 조치로 기존에 고수하던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연구개발특구 개발 사업은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원 175만2066㎡에 조선·해양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과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을 동시에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연구개발특구 인근에 1만7000여세대가 들어서는 ‘대저공공주택지구’와 연계해 부산 강서지역의 새로운 직주근접 생활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환경부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시는 올 상반기 중으로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하는 등 그린벨트 해제를 위한 사전 행정절차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연내 그린벨트 해제를 목표로 실시계획 수립과 승인절차 등을 거쳐 2026년 착공해 2030년 완공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연구개발특구 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가덕도신공항 개항과 연계한 부산의 미래 성장 동력 확보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