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UAE 37조 유치 관련 “투자 협력 플랫폼 구축 등 후속조치 신속 진행해달라”

입력 : 2023-01-25 22:00:00 수정 : 2023-01-25 23:1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순방 후 첫 국무회의 주재하고 순방 성과가 민생경제 회복·미래성장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총력 쏟아달라' 주문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아랍에미리트(UAE) 국빈 방문을 통해 300억달러(약 37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것을 언급하면서 “관계 부처는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 구축 등 국부 펀드 투자에 관련된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진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UAE·스위스 순방 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후속 조치를 당부하면서 “저도 빠른 시일 내 수출전략회의와 규제혁신전략회의를 통해 이 사안을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00억 달러는) UAE가 어느 나라와도 맺지 않은 압도적이고 전례 없는 규모”라고도 자평했다.

 

이런 이례적인 순방 성과가 민생경제 회복과 미래성장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 부처가 총력을 쏟아야 한다는데 방점을 찍었다.

 

순방기간 ‘1호 영업사원’임을 자임한 윤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에도 기업의 해외 진출에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UAE 적은 이란’ 발언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하는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사실관계가 맞다”며 이를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민주당이 사실관계에 기인하지도 않으면서 순방 성과를 폄훼하기 위해 집요하게 이간질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대한민국 영업사원 능력을 십분 발휘했고, 앞으로도 국민의힘이 적극 지원해야 한다”며 “윤 대통령은 UAE의 아크 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위로하는 과정에서 ‘UAE의 적은 이란’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발언은 기본적으로 사실관계가 맞다”며 “과거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도 2018년 TV·라디오에 나와 이런 발언을 했고 각종 언론에도 ‘UAE의 주적은 이란’이라고 보도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나라가 이란을 주적으로 규정한 게 아니라 UAE를 지원하기 위해 나간 우리 부대에 안보현실을 주지시킨 것 뿐”이라며 “이란은 지금까지 우리 언론 보도에 대해 반박한 적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주보다 곡쟁이가 더 서럽다는 말이 있다”며 “국익 외교 앞에서 한목소리를 내야 하는데, 민주당이 사실관계에도 맞지 않고 자꾸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민주당이 외교관계를 이간질하려는 의도까지 보인다“며 “사실관계도 안 맞으니 제발 그만 좀 하라”고 일갈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도 윤석열 대통령의 ‘UAE 적은 이란’ 발언 논란에 대해 “외교를 하다 보면 타국에서 다양한 비판이 나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앞선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외교를 평가하는 기준은 우리의 국익이지, 타국의 반응이 아니다”라며 되레 “문재인 정부는 무리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다 UAE와의 경제협력 관계를 후퇴시켰다”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 발언을 ’외교 참사’로 규정하며 “UAE를 난처하게 만들고 이란 자극하는 매우 잘못된 실언”이라고 비판했으며, 사태의 심각성을 우려하며 빠른 수습을 촉구했다.

 

앞선 지난 15일 UAE에 파병된 아크부대를 방문한 윤 대통령은 “형제국의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라며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 적은 북한”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란 측도 “외교부의 설명을 기다린다”면서 해명을 요구하는 등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문제가 커졌고 결국 대통령실과 외교부는 “이란 측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해당 발언은 한국과 이란의 관계와는 무관하다”고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이란 측은 이같은 해명이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앞선 지난 23일(현지시간) “테헤란과 서울에서 우리는 진지한 입장을 전달했다”며 “대화에서 한국 정부는 실수를 바로잡으려는 의지를 보였다”고도 했다.

 

다만 “우리 관점에서 (한국 정부의) 조치는 충분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