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보법 위반' 민노총 간부 등 2월 중순 영장

입력 : 2023-01-25 17:46:11 수정 : 2023-01-25 18:2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원, 북한 공작원과 해외서 접선
최대 11시간 교육받은 사실 조사 중
당국 “노조 이어 종교계도 침투 시도”

국가정보원이 이르면 다음달 중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인 민주노총 간부 등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방첩 당국에 따르면 현재 관련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 4명이 북한 대남 공작원들과 해외에서 접선하며 최대 11시간에 걸쳐 공작원 교육을 받은 사실을 파악해 조사에 나섰다. 공작원 교육은 화선 입당식(후보 당원 기간 없이 바로 조선노동당 입당), 충성서약, 암호문 수령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간첩단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마친 국가정보원 관계자들이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압수물품을 들고 나오는 옆으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정권규탄 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조직국장 A씨는 북한 공작금 수수 혐의 등으로 재판받는 B 목사와도 여러 차례 접촉한 정황이 포착됐다. 국정원은 A씨가 북한 노동당 대남 공작 부서인 문화교류국 부부장(차관보)급 공작원인 리광진의 지령을 받고, B 목사와 접촉했을 가능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광진은 ‘김 목사 간첩 사건’(2015년), ‘자주통일충북동지회 사건’(2021년) 등 간첩 혐의 사건에서 지령을 내린 핵심 공작원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공안 당국은 북한 공작원이 민주노총 등 제도권 노조와 시민단체뿐 아니라 종교계 등에 침투를 시도한 것으로도 보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다른 조직에 대한 국보법 위반 혐의도 내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조직을 수년 동안 추적해 온 당국은 조직 관계자들이 북한과 접촉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있으며, 이 조직은 반정부단체 성격의 지하 조직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같은 조직 내 복수의 인사들은 주로 2020년 이전 집중적으로 북측과 접촉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북한과 접선하기 위해 해외로 가기도 힘들고, 여러 제약 요인이 있어 활동이 다소 위축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