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심’ 벽은 높았다… 백기 든 나경원, 정치적 입지 ‘암운’

입력 : 2023-01-25 19:00:00 수정 : 2023-01-25 17:4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대표 불출마 선언 안팎

‘尹 본의 아냐’ 발언 거센 후폭풍
당내 초선 비판 성명도 큰 영향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의 벽은 높았다.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고심해오던 나경원 전 의원은 25일 결국 당권 도전을 포기했다. 나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번 사태가 나 전 의원의 향후 정치적 입지에는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문을 읽으며 입술을 깨물고 있다. 연합뉴스

나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께 정말 안 좋은 모습으로 비칠 부분이 있기에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만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 달 가까이 장고했던 나 전 의원이 불출마한 가장 큰 이유로는 대통령실과 김기현 의원을 지지하는 친윤(친윤석열)계의 압박이 꼽힌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제2의 ‘진박감별사’가 쥐락펴락하는 당이 과연 총선을 이기고 윤석열정부를 지킬 수 있겠나”라며 친윤계 인사들과 각을 세우며 출마 의지를 보여왔다. 하지만 대통령실의 강한 거부감이 속속 확인되고, 당내 초선의원 50명의 비판 성명까지 나오면서 사면초가에 몰렸다.

나 전 의원은 올해 초까지도 각종 여론조사에서 당 대표 적합도 1위를 차지하며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하지만 저출산위 부위원장 시절 기자간담회에서 저출산 대책으로 ‘헝가리식 대출 탕감 제도’를 언급했다가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이 이를 비판하면서 대통령실과 본격적인 갈등이 시작됐다. 이후 나 전 의원은 부위원장직 사의를 표명했지만, 윤 대통령은 나 전 의원을 부위원장직과 기후환경대사직에서 동시에 해임했다.

나 전 의원이 해임을 두고 “대통령의 본의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반박한 것도 결정적인 장면이다. 윤심이 등을 돌렸다는 확실한 메시지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당심’을 가늠할 수 있는 여론조사 흐름이 불리하게 돌아간 것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국민의힘 지지층 대상 여론조사에서 잇달아 김기현·안철수 의원에게 뒤졌다. 다만 나 전 의원은 ‘낮아진 지지율이 불출마에 영향을 끼쳤느냐’는 질문에 “출마할 때나 접을 때나 마찬가지로 지지율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