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황 속 호실적… 정유업계 올해도 ‘성과급 잔치’

입력 : 2023-01-25 18:34:03 수정 : 2023-01-25 22:20: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GS칼텍스 기본연봉의 50% 지급
현대오일뱅크는 기본급의 1000%
에쓰오일은 업계 최고수준 전망

지난해 국내 산업계가 불황을 겪은 것과 대조적으로 호실적을 기록한 정유업계가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GS칼텍스는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 임직원에게 보낸 안내문에서 “작년도 경영실적 달성에 대한 성과급으로 기본연봉의 50%를 1월27일에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지급된 성과급과 동일한 수준이다.

GS칼텍스 제4중질유분해시설의 모습. 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의 지난해 1∼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4조30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86%가량 늘었다. 앞서 현대오일뱅크도 기본급 1000% 수준의 성과급을 임직원들에게 지급했다. 현대오일뱅크의 2021년 성과급은 기본급의 600%였다.

 

현대오일뱅크는 실적에 연동하는 성과급 제도를 운영한다. 지난해 정유 업황 호조로 호실적을 내면서 성과급도 덩달아 늘어났다. 이 회사의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2조77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6% 증가했다.

 

정유업계는 지난해 상반기까지 이어진 고유가와 정제마진 초강세로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 4사는 지난해 상반기에만 12조원 넘는 흑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실적만으로도 역대 연간 기준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뛰어넘은 전례 없는 호황을 누린 것이다. 하반기 들어 유가가 하락하면서 수익성이 악화했지만 연간 실적은 호실적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은 아직 성과급 규모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기본급 1000%를 성과급으로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쓰오일도 업계 최고 수준의 성과급이 지급될 전망이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