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재해없는 일터로… 안전경영 구축 목표 [도약하는 기업 특집]

입력 : 2023-01-25 20:31:39 수정 : 2023-01-25 20:3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PC

SPC는 지난해 계열사 공장에서 안전사고를 겪은 뒤 올해 ‘안전경영 선포식’을 개최하며 ‘안전하고 행복한 근무환경’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명욱 파리크라상 대표(가운데)가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SPC 본사에서 장인문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장(왼쪽), 송영수 파리크라상 노조수석부위원장(오른쪽) 등 참석자들과 함께 안전경영헌장 선언을 하고 있다. SPC그룹 제공

SPC는 지난해 11월 출범한 ‘안전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산업안전확립 분과 △노동환경개선 분과 △사회적책임이행 분과를 통해 △재해 없는 일터 구현 △존중과 배려의 근무환경 조성 △신뢰받는 안전경영 문화구축을 과제로 삼았다.

산업안전확립 분과에서는 글로벌 안전 인증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스탠더드 수준의 안전보건 경영체계를 확립하고, 안전관리를 위한 IT(정보기술)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또 안전관리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고, 노사 합동 안전점검을 분기별로 실시하면서 사업장 내 유해·위험 요인을 파악해 개선 대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자기규율 예방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노동환경개선 분과에서는 지난해 노조와 함께 발족한 근로환경TF(태스크포스)를 통해 교대제 개편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위험 설비에 대한 자동화 투자를 확대하고, 휴식권과 건강권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 기업문화혁신TF를 통해서는 다양한 가족친화제도를 마련해 구성원의 ‘일과 삶 균형’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적책임이행 분과에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재난재해 구호활동 강화와 안전문화 확산 캠페인 등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기존 ESG 경영에 안전을 더한 SPC만의 ‘ESG+S’ 경영을 추진할 방침이다.

SPC 관계자는 “안전경영 체계를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직원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New SPC’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