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보, 탄소 감축 지원 나서…탄소가치 평가보증 5000원 이상 공급

입력 : 2023-01-26 01:00:00 수정 : 2023-01-25 15:5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술보증기금이 중소기업의 탄소 감축 경영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탄소가치평가보증 5000억원 이상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탄소가치평가보증은 기후대응기금을 재원으로 하는 보증 상품이다. 기보가 개발한 ‘탄소가치평가모델’을 적용해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화폐가치로 환산하고 이를 보증지원금액에 추가 반영해 탄소 감축 중소기업들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한다. 기보는 “고효율 설비 도입이나 탄소저감기술 사업화 중소기업의 탄소감축량을 수치로 산출, 평가해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기술보증기금 본점. 기보 제공

기보는 지난해 탄소가치평가보증을 처음 도입해 5007억원을 공급했다. 기보는 올해도 5000억원 이상 공급을 목표로 탄소가치평가보증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지원 대상은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 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 감축 기업(시설 도입, 연료전환 등), 외부 감축 기업(제품, 부품 등을 생산하여 판매) 등 4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탄소중립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탄소중립 혁신을 위해 관련 상품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