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나경원과 같이 손잡고 더 나은 당 만들도록 노력"

입력 : 2023-01-25 15:53:15 수정 : 2023-01-25 15:5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대론' 지금 언급은 부적절"…"양자 대결서 안철수 이기는 결과도"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5일 나경원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과 관련, "오랫동안 당을 같이 하며 호흡을 맞춰오던 동지라는 의식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 나경원 (전 원내) 대표와 같이 손잡고 더 나은 대한민국, 사랑받는 국민의힘을 만들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재활용센터에서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기 위해 헬멧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대승적 결단으로 살신성인의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 전 의원과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시점에서 그런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본인의 결단에 대한 높은 평가로 갈음하겠다"고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나 전 의원을 앞으로 만날 계획이냐는 물음에도 "진행된 것이 아무것도 없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재활용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에서 양자대결 시 안 의원이 더 높게 나온다'는 질문에 "(안 의원과) 양자대결을 하면 제가 이긴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길을 호시우보(虎視牛步)의 마음으로 뚜벅뚜벅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날 안 의원이 자신을 겨냥해 '진흙탕' 발언을 한 것을 두고는 "그것은 (안 의원) 본인의 자유이고, 그것을 보는 유권자의 판단은 유권자들의 몫"이라며 "정치인들은 누구든지 정치적 선택과 변신에 따라서 유권자들의 판단과 심판을 겸허하게 기다리는 것이 누구에게나 주어진 숙명"이라고 언급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