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조직, 카카오 위장해 대북 업무종사자 피싱 공격"

입력 : 2023-01-25 16:00:07 수정 : 2023-01-25 16:0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스트시큐리티 "지난달 외교안보 분야 종사자들 해킹 공격때 쓰였던 IP"
[이스트시큐리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안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25일 카카오 로그인 페이지로 위장해 대북 업무 관련 종사자들의 계정 정보 탈취를 시도하는 피싱 이메일이 발견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스트시큐리티가 공개한 이메일을 보면 발송자는 '[kakao]해외지역에서 로그인되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카카오팀을 사칭해 이메일을 보냈다. 이 이메일은 이달 초부터 다수의 대북 관련 종사자에게 발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메일 본문에는 '귀하의 계정이 해외지역에서 로그인됐다'는 내용과 함께 '[해외지역 로그인 차단하러 가기]' 버튼이 포함됐다.

버튼을 누르면 가짜 카카오 로그인 화면에 접속되는데, 이는 실제 카카오 로그인 페이지와 매우 흡사하게 만들어졌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칸뿐 아니라 QR코드 로그인, 개인정보 처리방침과 같은 다른 메뉴들도 갖추고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곳에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공격자의 서버로 전송된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여러 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번 공격은 북한이 배후에 있는 APT(지능형 지속 공격) 조직의 '스모크 스크린' 공격 활동의 연장선에 있다는 결론이 나온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번 공격에 사용된 IP는 지난달 국내 외교·안보 종사자를 상대로 한 북한 연계 해킹 공격에서도 활용된 바 있다고 이스트시큐리티는 덧붙였다.

북한은 최근 한국을 겨냥한 다양한 사이버 공격을 펼치며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탈취를 시도하고 있다.

북한 해커 조직 '김수키'는 카카오의 포털 사이트 '다음'을 위장한 피싱 메일로 이용자들의 비밀번호를 빼내려 시도한 정황이 발각됐다. 북한 해커 조직들은 또 국세청의 '세무조사 출석요구 안내통지문'을 사칭해 해킹 공격을 시도하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