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지상주차장에 쓰러져

한파가 이어지면서 저체온증 의심 사망 사례와 한랭질환자가 신고가 늘고 있다.

 

25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48분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A(88·여)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한파경보가 발효 중이던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5.5도였다.

 

기상청은 이번주 내내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