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에 발 묶인 승객 70∼80% 고향 돌아갈 듯"

입력 : 2023-01-25 14:01:57 수정 : 2023-01-25 14:01: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5일 국내선 출발 40편 증편…김포공항 26일 오전 1시까지 연장

기상 악화로 제주에 발이 묶인 승객 70∼80%가 25일 하루 서울 등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 제주도관광협회 등에 따르면 25일 국내선 출발 기준 40편이 추가 투입돼 하루 동안 설 연휴 마지막날 결항으로 발이 묶인 승객을 수송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제주공항 운항이 재개된 25일 오전 폭설과 강풍으로 발이 묶인 관광객과 도민들이 한꺼번에 공항에 몰리면서 3층 출발장이 혼잡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지방항공청 등은 애초 출발편 25편을 증편할 예정이었지만, 결항편 승객 수송을 원활히 하기 위해 15편을 늘려 총 40편(9천203석)을 증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후 1시 기준 출·도착 임시편을 포함해 제주공항에서 제주공항 국내선 524편(출발 267, 도착 257)과 국제선 11편(출발 5, 도착 6)이 운항할 예정이다.

증편으로 인해 이날 하루 늘어난 국내선 출발편 공급석은 5만4천여석이다.

슬롯 등 제주공항 사정에 따라 임시편 증편수는 변동될 수 있다.

전날 폭설과 강풍으로 인해 제주공항 국내선 466편(출발 233, 도착 233)과 국제선 10편(출발 5, 도착 5) 등 총 476편이 결항했다.

제주공항 측은 항공기 결항으로 인해 출발 항공편 기준 승객 3만5천∼4만여명이 제주에 발이 묶인 것으로 추산했다.

공항 측은 결항편 승객을 수송하기 위해 이날 김포공항 야간 이·착륙 허가 시간을 26일 오전 1시까지 두시간 연장 운영한다.

제주공항과 관광 관계자는 "폭설 사태 등으로 인해 일찌감치 25일 제주발 항공편을 취소한 승객, 항공편을 포기하고 배편으로 떠나는 승객, 일정을 변경한 승객 등 여러 가지 변수 등을 고려해 기상악화로 발이 묶인 승객 대략 70∼80%를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사례를 비춰보더라도 임시편 증편으로 항공편 재개 당일 대부분 승객을 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