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폭 출신 사업가 골프 접대받은 경찰, “정직 억울” 소송냈지만 패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5 12:59:03 수정 : 2023-01-25 13:0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에게서 골프접대를 받았다가 정직 1개월의 징계받은 고위 경찰이 불복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정상규 수석부장판사)는 총경 A씨가 경찰청장을 상대로 낸 ‘정직 처분 등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사진=뉴시스

A씨는 2021년 4월 B씨를 만나 31만원의 골프비와 8만원어치 식사를 대접받은 것으로 드러나 징계받았다. B씨는 과거 경찰의 ‘관심 대상’ 조폭으로 분류됐다가 2021년 초 해제된 인물이다. 경찰은 다시 활동할 가능성이 있는 조직원을 ‘관심 대상’으로 분류한다.

 

당초 경찰청장은 징계 수위를 정직 2개월과 징계부가금 80만원으로 정했으나 A씨의 청구로 열린 소청 심사에서 정직 기간이 1개월로 줄었다. 그러나 A씨는 “B씨가 ‘직무 관련자’도 아니고, 골프비용 25만원은 추후 B씨에게 전달해 향응 수수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에 불복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A씨가 B씨에게 현금으로 골프비를 돌려줬다고 한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 ‘B씨는 직무 관련자가 아니다’라는 A씨의 주장 역시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B씨는 과거 경찰 전산망에 관심 조폭으로 등록돼 있었고 사기 사건을 2차례 고소했으며, 여러 업체의 대표나 이사를 겸직해 고소·고발인 또는 피고소·고발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직무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그러면서 “원고의 행위는 수사기관을 향한 국민의 신뢰를 심각하게 저해하고 수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는 데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의무 위반 정도가 약하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판결은 A씨가 항소하지 않아 1심 그대로 확정됐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