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尹, 오만·독선 리더십…국민은 없고 사심만 가득"

입력 : 2023-01-25 10:36:57 수정 : 2023-01-25 10:36: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탄압·당권장악 권력 놀음…민주화를 군림하는 통치로 회귀시킨 막장 드라마"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5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에는 정치는 없고 통치만 있다. 국격은 없고 참사만 있다. 국민은 없고 사심만 가득하다"고 맹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검찰 출신 대통령의 무능하고 무도한 통치가 국민의 고통과 절망을 키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전례 없는 검찰권 남용으로 야당을 탄압하고 당권을 장악하려는 권력 놀음에 흠뻑 취해 있다"며 "대선 경쟁자였던 현직 야당대표 죽이기, 전 정부 인사에 대한 마구잡이식 지우기, 야당 국회의원만 먹잇감으로 삼는 기획 수사에 이르기까지 검찰권을 이렇게까지 무소불위로 남용했던 사례는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 국민이 차곡차곡 이뤄온 민주화의 성취를 하루아침에 군림하는 통치로 회귀시킨 막장 드라마의 주인공은 바로 윤 대통령"이라며 "국민 분노가 커지는 원인은 권력에 중독된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의 리더십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생 현안과 관련해서도 "민생현장 고통 지수는 상상을 초월한다"며 "역대급 난방비 폭탄으로 집집마다 비명이 터진다. 자영업자들은 손님이 줄어 울상이고, 직장인들은 연말정산에서 세금을 더 낼 수 있다는 소식에 걱정만 태산"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윤석열 정권은 난방비 폭탄에도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빠져나가려 하고, 역시나 전 정부 탓으로 돌리기 바쁘다"라며 "설 민심을 직시해 민생 문제를 최우선하고 부당한 권력 행사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 여당 권력다툼을 진두지휘하며 부채질하니 집권당 의원들마저 국회를 뒷전으로 미룬다"며 "총선을 위한 사당화에만 관심인 대통령, 민생 대신 권력 쟁탈과 줄서기에만 혈안인 여당은 국민께 어떤 희망도 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라도 1월 임시국회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 당장 법사위를 열어 민생 법안을 하나라도 더 처리하고, 외교·안보 참사의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위한 국방위·운영위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